본문바로가기

같이 가는 미래, 가치 있는 미래

올 여름 폭염 사망자 48, LH 임대주택의 15%는 무더위쉼터’ 조차 없어
- ‘무더위쉼터’ 대폭 확대하고냉방설비 설치 및 전기료 지원책 마련 필요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이학재 의원(인천 서구갑)이 LH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올 7월 말 기준 LH 전체 임대주택 909개 단지*의 15%에 해당하는 140개 단지가 무더위쉼터조차 운영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 LH 전체 건설임대주택(영구/국민/공임/행복/장기전세 등단지 (분양혼합 제외)
  
무더위쉼터가 있는 769개 단지 중에서도 93%에 해당하는 717개 단지는 경로당을 무더위쉼터로 지정해 운영 중이었으며경로당이 아닌 도서관관리동경비실휴게실주민공동시설 등은 LH 임대주택 전체 무더위쉼터의 8%에 불과했다
  
LH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LH 임대주택에 설치하는 냉방설비(에어컨)는 입주자 개별설치 품목으로현재 LH가 건설하는 모든 유형의 주택에는 냉방설비를 설계에 적용하고 있지 않다
첨부2. LH 시공 유형별 주택 냉방설비 현황
  
다만에어컨과 같은 냉방설비 설치를 보조하는 설비의 경우 LH 주택유형에 따라 공공분양과 공공임대(510년 분양전환주택에는 에어컨 냉매배관을국민행복영구임대 주택에는 에어컨 슬리브를 설계에 적용하고 있다. LH는 공공분양주택의 경우 분양성을 높이기 위해 2018년 말에 시스템에어컨을 선택품목으로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 여름은 전국적으로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폭염일수*가 1994년 기록을 밀어내고 역대 1(31.4)를 차지했으며수도권 평균 최고기온도 역대 1서울도 39.6로 역대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다.
출처통계청전국 1개 지점이라도 폭염경보폭염주의보에 해당할 때, 이를 기상청 공식기록으로 인정하는 관서용 기상관측장비 45개로 나눈 값
  
이학재의원실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올 여름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자는 4,526명을 기록했고온열질환으로 사망한 사람도 48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이는 전년도 대비 온열질환자는 약 3사망자는 4배 이상이나 증가한 것이다.
첨부3. 질병관리본부 온열질환자 진료현황통계 (‘18.5.20~9.10)
  
또한 올해 온열질환자가 발생한 시간은 주로 오후 12~17시 사이로전체 온열질환자 4,526명의 54.2%(2,453)가 이 시간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온열질환자 연령대로는 60대 이상이 40.1%(1,814)로 가장 많았다전년 동 기간 대비 연령별 온열질환자 증가율도 60대 이상이 가장 높은 수치(247.5%)를 기록했다.
  
이학재 의원은 올해 111년 만의 기록적인 폭염으로 48명이나 사망했는데주로 저소득취약계층이 거주하는 LH 임대주택 단지의 15%는 무더위쉼터 조차 운영하지 않고 있다, “공공임대주택 단지 안에 다양한 주민공동시설을 확충하여 여름철 무더위쉼터로 확대 운영하고특히 온열질환에 취약한 고령자 거주 비율이 높은 영구임대주택에는 냉방설비 설치 및 전기요금에 대한 지원책을 관계부처와 논의해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