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같이 가는 미래, 가치 있는 미래

[바른미래당 국회의원 성명서]

조국 임명 강행, 분노의 촛불이 문재인 정권을 무너뜨릴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성난 민심을 외면하고 끝내 조국 전 민정수석을 법무부장관에 임명했다.
 
입시 부정, 서류 조작, 위장 소송, 가족 펀드, 장학금 편취에 이르기까지 차마 입에 담기도 민망한 갖은 의혹을 받으며 온 가족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형사사건 피의자를 이 나라 법무행정의 총책임자로 임명한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강행은 국민에 대한 정면 도전이다. 범죄 피의자를 장관에 앉히지 않으면 검찰 개혁이 되지 않는다는 궤변은 대한민국 사법체계에 대한 모독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답해야 한다. 대한민국이 그렇게 허술한 나라인가? 대한민국에 그렇게 사람이 없단 말인가?
 
문재인 정권이 근거 없는 도덕적 우월감에 취해서 입만 열면 떠들던 ‘공정과 정의’의 본 모습은 오만과 독선에 가득 찬 진보의 위선이었음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쏟아낸 말과 글이 걸어온 삶과 정반대인 위선자를 앞세워야만 개혁을 할 수 있는 정권이라면 차라리 문을 닫는 것이 나을 것이다.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정권이 무너뜨린 국민의 자존심을 되살리고 공정과 정의의 가치를 바로 세우기 위해 ‘조국 퇴진 행동’에 돌입할 것을 선언한다.
 
피의자 신분의 조국 전 민정수석은 법무부장관 자리에 단 하루도 있어서는 안 되는 인물이다. 바른미래당은 조국 임명 강행에 반대하는 모든 정당, 모든 정치인들과 연대하여 법무부장관 해임건의안 국회 의결 추진에 나설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
 
나아가 검찰 수사와 별개로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통해 조국 일가족 불법비리 의혹의 진실을 규명해낼 것이다. 문재인 정권이 정권 차원의 검찰 겁박과 수사 방해를 멈추지 않는다면 즉각적인 특검 도입으로 문재인 정권의 진실 은폐 기도를 좌절시킬 것이다.
 
역사는 오늘을 문재인 대통령이 입버릇처럼 말하던 ‘촛불’이 꺼진 날로 기억할 것이다. 그리고 문재인 정권을 향해 새로운 분노의 촛불이 타오른 날로 기록할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즉각 철회해야한다. 그렇지 않다면 분노의 촛불이 문재인 정권을 무너뜨릴 것이다.
 
  
2019년 9. 9.
 
바른미래당 국회의원 일동


18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