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같이 가는 미래, 가치 있는 미래

황교안 전 총리는
두 가지를 분명히 해야 한다


황교안 전 총리가 정치 활동을 시작할 것이라고 한다.
 
정치 참여는 전적으로 개인의 자유 영역이다. 하지만 ‘정치적 책임’이라는 것은 그저 개인의 자유가 아니다.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태로부터, 그 정치적 책임으로부터 결코 자유로울 수 없는 사람이다.
 
황 전 총리 스스로 이 점을 직시해야 할 것이다.
 
국민들의 이해를 구하고자 한다면 최소한 두 가지 전제조건이 있다.
 
첫째, 황 전 총리는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겸허하고 진지한 자기 반성이 있어야 한다. 국민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해야 할 것이다.
 
둘째,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에 대해 분명한 수용 입장을 밝혀야 한다. 그동안 자유한국당의 정치 인사들은 모두 다 이에 대한 부정 아니면 모호한 언사로 면피를 해왔다.
 
황 전 총리 역시 같은 모습을 보인다면 국민들의 판단은 분명할 것이다.
 
국민들을 농락하는 정치인이 될 것인가 국민들을 이끄는 정치인이 될 것인가는 전적으로 그의 몫이다.
 
국민의 가슴을 두 번 무너트리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2019. 1. 12.
 
바른미래당 대변인 이종철



10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