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같이 가는 미래, 가치 있는 미래

미래제안

정치 안철수, 유승민의원님 주장대로 정부의 복무기간 단축 정책을 막아야합니다.

2018-04-21 ~ 2018-05-21 까지

3,53251

100명 참여 100명

정부는 복무기간을 18개월로 줄이려고 합니다.

결론부터 말씀 드리겠습니다.

" 복무기간을 줄이면 현역판정비율이 높아져서 아프고 허약한 인원까지 군생활하게 됩니다. "

정부와 여당은 중요한 사실은 전혀 알리지 않고 있습니다. 이유는 명백합니다.

"복무기간을 줄여서 얻을 지지율이 심리이상자, 근골격계 질환자, 만성질환자, 범법자가 군생활을 하여 생길 전투력 저하, 부작용보다 훨씬 중요하다는겁니다."

현역판정비율이 85~91%까지 올랐던 2003년 이후 부적합자로 인한 폐해는 컸습니다.

특히, 2016년 말 기준으로 전군 병사 45만 명중 무려 4만 명이 도움배려병사(A,B급 관심병사)였습니다. 거의 전군의 9%에 달하는 수치입니다. (출처, http://m.khan.co.kr/view.html?art_id=201702190941001 )


복무기간을 18개월로 줄이면 현역판정비율이 최소 85~94% 까지 오릅니다.


저는 키 158.6cm에 42kg으로 3급현역 판정으로 입대를 했습니다. 자대를 가보니, 구보만하면 게거품 무는 인원, 허리디스크로 2시간동안 빈총들고 서 있는 경계근무도 못하는 인원, 심리이상자 등등 부적합자가 많았습니다. 100명 남짓인 중대에서 병사 8~10명이 그러했습니다.

현역판정을 받고 입대한 90%의 장정 중 8%가 도움배려병사 였으니
이들을 되도록 현역 복무에서 배제하기 위해서는 현역판정비율은 최소한 80%초반대 이하로 억제되야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정신질환자, 심리이상자, 범법자, 근골격계 이상자, 만성질환자까지 군생활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 90%가 넘는 현역판정비율을 계속 방치하면, 군 전투력은 약화됩니다.

2022년~2032년까지 상비군 규모, 대체복무 축소등을 종합해볼 때 복무기간 별 최소 필요 현역판정비율은

18개월일 경우 85~94%
19개월일 경우 81~89%
20개월일 경우 77~84%
21개월일 경우 74~81%
22개월일 경우 71~78%

입니다.


안철수 후보께서는 지난 대선 당시 복무기간 단축에 반대하셨으며 유승민 의원님께서는 국회에서 안보포퓰리즘 방지법을 발의 하셨고 대선후보로서도 복무기간 단축에 반대하셨습니다. 두 분다 근거는 병력/전투력 부족이었습니다.

의원님들, 전투력/병력 부족 논지만으로 절대 안 됩니다. 막연히 전투력이나 병력부적을 근거로 복무기간 단축을 반대하면 국민들을 받아들이기 어렵습니다.

국민들을 설득하고, 의원분들을 설득하려면, 또 국방부를 압박하려면,

" 복무기간이 줄면 현역판정비율이 비정상적으로 올라서 부적합자도 군 생활을 하게 된다."는 정부가 숨기는 이 중요한 사실을 알려야합니다.

이 사실을 논거로 복무기간 단축을 막고 동결해주시거나, 최소한 18개월이 아닌 19~20개월까지 단축으로 후퇴 시켜야합니다.


제 주장에 대한 근거자료는 대신 파일첨부로 대체합니다. 구글 드라이브 링크로 첨부합니다. PDF 혹은 한글을 파일을 열어서 확인해주세요.

1. 복무기간 단축 정책 재검토 PDF
https://drive.google.com/open?id=1CGMe-jhzeTs9rnI1CLeUMOs3LXTg88rU


2.복무기간 단축 정책 재검토 한글
https://drive.google.com/open?id=1I1KVH_QIpaB4fWWhLD7ULfn5jlNBbsB4


3. 병역자원 계산용 엑실 시트
https://drive.google.com/open?id=1l5LcurPnwTz-B6PUqeB1LizmqMNsupsl

+ 파일을 첨부했으나 파일을 타인이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 아닙니다. 미래 제안글에 올린 파일을 다운받아서 볼 수 있게해야합니다.

동의 100